속 보

부안해경, 신청사 건립 `첫 삽`

- 2021년 9월 준공 목표
윤준필 todayjp@hanmail.net | 2020-04-02 08:28:55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현 부안읍에 위치한 청사를 부안군 행안면 소재의 신청사 건립을 위한 기공에 들어갔다고 1일 밝혔다.

 

부안해양경찰서 신청사는 부안군 행안면 신기리 일원에 총 사업비 196억을 투입, 부지면적 19.923㎡, 연면적 6,696㎡ 규모로 지하 1층, 지상 5층으로 건축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감염 예방을 위해 건립 기공식은 생락하고 오는 2021년 9월에 준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부안해양경찰서 김동진 서장은 “부안해경이 개서한 지 5주년이 되는 올해 신청사의 건립에 첫 삽을 뜨는데 지역사회에 뿌리를 내린 5년 동안 많은 국민들이 부안해경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며, 앞으로는 지역사회에 봉사하며 국민에게 받은 사랑을 되돌려 드릴 수 있는 부안해경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