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 청년여성 취업컨설팅 매뉴얼 제대로 인가?

- 오현정 부위원장, 여성가족재단의 채용자격 기준 규정 미비 지적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1-07 12:51: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오현정 부위원장이 지난 4일 여성가족재단 행정감사에서 ‘서울시 청년여성 취업컨설팅 매뉴얼’ 내용에 여성가족재단의 채용 자격 기준 규정 미비 등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오현정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진2)은 제290회 정례회에서 ‘서울시 청년여성 취업컨설팅 매뉴얼’ 내용 부적정과 여성가족재단의 채용 자격 기준 규정 미비 등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오 부위원장은 “여성능력개발원은 여성의 사회참여를 장려하여 양성평등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기관인데, 지난 9월 11일 게시된 ‘서울특별시 청년여성 취업컨설팅 매뉴얼’에 유감스러운 내용을 포함했다”며 “PART 6 창업 컨설팅 부분에서 창업을 준비하는 여성이 반드시 피해야 할 5가지 함정 중 하나로 ‘아이는 분명 우리에게 ‘선물’같은 존재지만 예상치 못한 ‘깜짝 선물’은 생각지 못한 고난을 줄 수 있다’고 적혀 있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향하는 시대적 흐름에 맞지 않는 내용을 담은 매뉴얼을 검증하지 않고 배포했다”고 질책했다.


또한 “여성가족재단이 제출한 연구직 직원 채용 현황에 따르면 3급 연구직 채용을 위해 2018년 제2회, 제3회, 제6회, 제8회, 제12회 채용에서는 ‘해당 분야 박사학위 소지자’를 조건으로 공고했지만 제10회 채용공고에서만 ‘박사학위 취득 예정자’로 기준을 변경했다”면서 “동일한 직위에 대해 가급적 시험의 절차와 단계에 대해 일관성을 유지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며 인사규정 상 채용기준을 마련하여 합리적인 채용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현정 부위원장은 “여성가족재단의 2017년 실적 기준 경영시스템 측정 중 조직관리 79.33%, 인사관리 81.5%인데 2014년 대비 하락한 수치이며 이를 개선하여 서울시민에게 보다 와 닿는 여성가족 정책의 싱크탱크로서 역할을 수행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생활·경제
  • 전국
  • 뷰파인더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