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군산시, 해외입국자 철저한 관리로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

- 도착 직후 검사 진행, 군산시 자체 격리시설 운영
윤준필 todayjp@hanmail.net | 2020-04-01 12:55:53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최근 해외 유입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시민 불안 해소와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군산시가 자체 격리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자가격리 대상자인 해외입국자 중 군산시에 주소를 둔 경우에는 시 운영 자체 격리시설에 입소할 수 있다.

시는 인천공항발 시외버스 하차장을 군산시보건소로 지정해 해외입국자가 하차 후 선별진료소에서 바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했다.

이후 해외입국자 스스로 자가격리를 시행해야 하나, 자가격리 대상자임에도 불구하고 생활 여건상 자가격리가 불가능한 입국자는 원할 경우 자체 격리시설인 군산청소년수련관에 입소할 수 있다.

이는 해외입국자에 의한 가족과 지역사회의 2차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것.

이 밖에도 군산시는 재난문자와 시 페이스북을 통해 해외입국자에 대한 외출자제 등을 당부하고, 최근 2주 이내 입국자와 추가 입국자에 대해서도 지속 관리할 방침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해외입국자에 대한 군산시 자체 격리시설 운영을 결정했다”며, “코로나19가 지역 내에 확산되지 않도록 시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주 이내 입국한 무증상 해외입국자는 무료로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는데, 입국일을 확인할 수 있는 여권을 지참한 뒤 주소지 선별진료소에 방문하면 된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