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에너지공사,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에너지자립모델 구축

서울에너지공사, 서울혁신센터와 서울혁신파크 건물에너지 제로화 업무협약 체결
조복현 본부장 “서울의 에너지 자립율 높이기 위해선 건물 에너지 절약이 중요”
전승원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8-14 10:01: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13일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서울혁신파크에서 서울혁신센터(센터장 황인선), LG전자(대표이사 조성진), 한국에너지공단 서울지역본부(본부장 김진수), 서울에너지공사 신재생에너지본부(본부장 조복현)가 참석해 서울혁신파크 건물에너지 제로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세계뉴스] 전승원 기자 =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는 13일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서울혁신파크에서 서울혁신센터(센터장 황인선), LG전자(대표이사 조성진), 한국에너지공단 서울지역본부(본부장 김진수) 등과 함께 서울혁신파크 건물에너지 제로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혁신파크는 과거 질병관리본부가 사용하던 부지를 활용하여 서울이 당면하고 있는 온갖 도시문제를 해결하고자 모인 혁신 리더들의 플랫폼이다.


특히 서울혁신파크는 올해 초 국토부에서 시행하는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에너지 부문의 혁신을 위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서울에너지공사는 서울혁신센터, LG전자, 한국에너지공단 서울지역본부 등과 서울혁신파크의 ‘그린 리모델링’ 뿐만 아니라 태양광 발전과 같은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통하여 건물군 단위의 분산형 에너지자립모델을 구축하는 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업무 협약식에 이어 ‘건물 제로 에너지화’를 주제로 한 세미나가 진행됐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서울혁신파크 그린 리모델링 조성계획 ▲서울혁신파크 대상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실증 방안 ▲LG사이언스파크 건물에너지 효율화 사례 ▲서울혁신파크 에너지 파일럿 프로젝트 실험 등을 주제로 발제와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조복현 서울에너지공사 신재생에너지본부장은 “서울의 에너지 자립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건물들의 에너지소비를 줄이는 것이 에너지 생산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이번 서울혁신파크의 에너지전환을 향한 힘찬 출발이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사회를 바꿀 뿐만 아니라 나아가 새로운 에너지 세상을 여는 밑거름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