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군산해경,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함정 교차 근무제 실시

윤준필 todayjp@hanmail.net | 2020-04-02 18:07:56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해경이 파격적 근무방법을 시행할 방침이다. 

 

군산해양경찰서는 3일부터 코로나19 감염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출동 대기 중인 경비함정에 근무하는 경찰관을 2개조로 나눠 근무하는 ‘교차 근무제’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경은 코로나19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이후 경찰서 근무자를 대상으로 시차출퇴근과 재택근무 제도를 적극 활용해왔다. 일부 민원부서를 제외하고 부서별 최대 40%까지 참여를 늘려 근무환경을 바꿨다. 

 

회의와 보고 방식도 달라졌다. 회의는 영상과 단체메신저가 동원되고, 대면 없이 문서와 전화로 업무가 보고됐다. 

 

하지만 다수의 경찰관이 한정된 공간에서 근무하는 경비함정의 경우 감염 예방에 취약한 것으로 해경은 보고 있다. 

 

이 때문에 해경은 출동 대기 중인 모든 함정의 경찰관 근무인원을 2개조로 나눠 각기 다른 근무일을 지정하기로 했다. 만약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되더라도 함정을 운용할 수 있는 예비 인력을 남겨두기 위해서다. 

 

이런 근무방식은 함정 경찰관의 근무일이 늘어나 비상출동 시간을 단축하고 가용세력도 늘어난다는 장점이 있다. 

 

조성철 서장은 “해상주권 수호와 바다 안전은 그 어떠한 이유라도 공백이 발생해서는 않된다“며 “엄중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감염예방과 대책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