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가락시장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자 88명 전원 음성 판정

- 16일부터 가락시장 정상 경매 실시
조홍식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03-16 19:45:48
  • 글자크기
  • +
  • -
  • 인쇄

 

▲ 가락몰.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제공)

[세계뉴스 조홍식 기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는 지난 13일 가락시장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이○○(남, 57년생)의 접촉자 88명 전원에 대해 관할 보건소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판명되었다고 밝혔다. 해당 시설은 발생 즉시 폐쇄와 방역 조치를 완료했다.

 

확진자는 대아청과(주) 양배추 중도매인 종업원으로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소재 ○○교회를 다니는 배우자로부터 감염되어 격리 치료중이다.


때문에 공사는 13일 오후8시 30분 대아청과 양배추 경매장과 출하자 휴게실 등을 긴급 폐쇄 조치하였고, 발생 지역에 대해 전면 방역 실시와 함께 물류 운반기구(지게차 등) 전체를 소독했다.


14일 오전 11시부터 송파구보건소는 CCTV를 통해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밀접 접촉자 18명은 판정 여부와 상관없이 자가 격리토록 우선 조치한 후, 밀접 접촉자를 포함한 확진자(중도매인 종업원)의 직·간접 접촉자 총 88명에 대하여 14일~15일 양일간 전원 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판정되었다.


이에 따라 공사는 16일부터 양배추 경매를 비롯한 모든 거래를 정상화했다.


한편 공사는 수도권 시민에게 안전한 먹거리 공급에 더욱더 심혈을 기울여 ‘시장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및 손 씻기’, ‘증상 발현 시 자가격리 후 방역 당국 연락’ 등 예방 수칙을 준수토록 지도 점검을 강화함과 동시에 경매장 및 중도매인점포, 화장실, 가락몰 등 시장 전역에 방역 역량을 총 동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홍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