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오현정 부위원장, 다문화 가정 보편적 복지 기본서비스 '모국어 상담사' 양성 강조

- "다문화 가정 어려움의 해결방안 모색 등 일자리 창출 선순환으로 이어질 것"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1-10 21:06: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오현정 서울시의원.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오현정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진2)은 지난 5일 제290회 정례회에서 다문화 가정, 이민자 등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자는 통역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다. 서울시는 국적취득에 의한 우리 시민이 된 이들에게 보편적 복지의 첫 서비스인 '모국어 상담사'를 양성해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부위원장은 “외국인 주민, 다문화 가정은 더 이상 특별한 존재가 아닌 공존하여 내일의 서울을 함께 만들어 가는 일원이다”면서 “건강가정지원센터는 한국어 소통이 어려운 외국인 주민을 위해 번역 및 통역을 통해 상담을 진행하고 있지만, 모국어로 직접 상담을 진행하는 것과는 질적인 차이가 크다”고 지적했다.

 
또한 “서울시는 다문화가정 모국어 상담사 양성과정이 아예 없으며 지원 방안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며 “모국어 상담사는 다문화 가정 구성원이 겪는 한국 사회 적응과 가족 갈등 등의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조력자 역할을 함과 동시에 일자리 창출이라는 선순환까지 가능하다”고 제안했다.

  
오현정 부위원장은 “모국어 상담사는 갈등 상황에 놓인 다문화가정에 의사소통이 가능한 전문 인력으로 성장해 다문화 가족 구성원의 한국 사회 적응 및 사회·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게 될 것”이라며 “서울시는 적극적으로 정책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생활·경제
  • 전국
  • 뷰파인더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