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김희걸 의원, 화재감지기 오작동 매년 증가 '공동주택·노유자시설' 비율 높아

- 전체 화재관련 출동 건수 대비 오작동 출동률 매년 증가 추세
- 잦은 오작동이 안전불감증 원인제공 화재발생시 큰 피해 우려
전승원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1-10 21:34: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김희걸 의원이 지난 6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난 화재감지기 오작동으로 인한 소방대원 출동건수가 매년 증가함에 따라 "소방대원들의 잦은 출동으로 소방행정력 낭비는 물론 실제 화재 등 응급상황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결과가 우려된다"며 "화재감지기 불량 점검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세계뉴스 전승원 기자] 지난 6일 실시된 2019년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화재감지기 오작동으로 인한 소방대원 출동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방재난본부가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김희걸 의원(더불어민주당·양천4)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화재감지기 오작동으로 인한 출동 현황’을 보면 2016년 196건에서 2017년 270건, 2018년 576건, 2019년 9월 현재 616건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올해(9월까지)만 놓고 보면 전체 화재관련 출동건수 8,130건 대비 7.6%에 이르는 수치다.


시설별로는 공동주택이 572건(29.9%)으로 가장 많았고, 노유자시설이 398건(20.8%)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동일장소 2회 이상 출동건수도 2016년 12회, 2017년 14회, 2018년 45회, 2019년 9월 현재 98회로 갈수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화재관련 출동 건수 대비 오작동 출동률


김 의원은 “화재감지기 오작동으로 인한 소방대원들의 잦은 출동은 소방행정력 낭비는 물론 실제 화재 등 응급상황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면서 “화재 발생시 대형참사가 우려되는 공동주택과 노유자 시설에 오작동이 매년 증가하고, 동일 장소 2회 이상 출동건수도 매년 2배 이상 증가하고 있는 것은 그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하려는 의지도 없이 방치하고 있는 결과로 볼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 심각한 문제는 오작동이 많아질수록 시민들의 안전불감증은 더 커진다는 것”이라며 “아파트나 사무실에서 화재감지기 경보음이 울리면, 시민들은 으레 오작동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대피를 하지 않고 경보음이 빨리 꺼지기 만을 기다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화재감지기 설치에 대한 가이드라인 제정, 노후감지기 내구연한 규정 마련 및 적시 교체, 소방점검 업체와 건물관리주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 등 경보음이 울리면 100% 화재가 발생했다는 인식하에 시민들이 조속히 대피할 수 있도록 화재감지기 불량 점검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여 시행하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생활·경제
  • 전국
  • 뷰파인더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